제사지내기

제사상 차리기

합리적인 기구배설과 진설법의 예시

전항의 진설각설을 정리해 현대생활에 맞는 진설법의 정립이 요구된다. 그에 먼저 문제점을 정리할 필요가 있다.

  1. 합설과 각설 고례에는 고비각설이 원칙이였으나 현대에는 모두 고비 합설한다. 그렇다면 무엇을 따로 차리고 어떤것을 담을것인가를 정한다.
    • 각설: 산 사람도 따로 담아서 먹는 메(밥), 갱(국), 술, 국수, 숭늉은 신위수 대로 따로 담아야 할 것이다.
    • 합설: 반찬과 과일은 한 접시에 담고, 수저도 시저거중의 원칙을 지켜 한 접시에 신위수대로 수저를 담아 신위 앞의 중앙에 놓는다.
  2. 두미의 방향 제수 중 머리와 고리가 있는 제수를 놓응 방법은 예서에 명시되지 않았으나 참고로 성균관의 석전대제 때는 머리는 동쪽으로 향하고 꼬리는 서쪽이므로 동두서미로 한다.
  3. 배복의 방향 게젓, 어젓, 조기젓, 생선포와 같이 등과 배가 있는 제수를 바르게 놓을때는 등이 위로 가고 뉘어 놓을때는 배가 신위 쪽으로 가게 놓는다.
  4. 과일의 위치 고례에는 어떤 예서에서도 과일별 위치가 명시되지않았는데 이유는 계절과 지방에 따라 과일이 다르기 떄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혼돈이 매우많다. 그러나 몇가지 설을 참고하여 가례에 따르는 것이 바람짓하다고 본다.
    • 홍동백서: 붉은 색 과일은 동쪽에 놓고 흰색 과일은 서쪽에 놓는다. 이 말은 다음 사항과 연계해서 설명한다.
    • 동조서율: 대추는 동쪽이고 밤은 서쪽에 놓는다. 이것은 예서에 근거가 있다. 즉 혼인례에서 신부가 시부모에게 드리는 폐백이 대추와 밤인데 대추는 동쪽을 의미하고 밤은 서쪽을 의미한다고 했다.(현구고례 참조)
    • 조율시이 : 서쪽에서부터 대추, 밤, 감, 배로 놓기도 한다.
  5. 탕과 전의 열 일반적으로 전과 적을 제2열의 국수와 떡사이에 놓고 탕만을 제3열에 차리는데 실제로 진설을 해보면 상이 좁아서 국수와 떡 사이에 어육3적을 놓을수 없고 , 제3열은 탕만을 진설하면 빈자리가 많이 생긴다, 그러므로 탕을놓는 제3열엔 편 등을 당겨 놓아도 무방하다.
  6. 기구배설과 제수진설의 예시) -역막,양장을 천정에 친다.
    • 좌면지는 제상 위에 편다.
    • 기제 때는 젓갈, 절사 때는 식혜를 놓는다.
    • 숙수(숭늉)는 갱의 자리에 올린다.
    • 적은 한 가지씩 올린다.
    • 떡 어물줄이 부족하면 탕줄로 당겨놓아도 무방하다.
    • 떡과 국수는 신위수대로 차렸다.
    • 탕(찌- 개)은 5탕, 육어는 4가지의 경우이다.(상한선을 예시하기 위해서이다.)
    • 동서남북은 신위를 북으로 하는 예절의 방위이다.
    • 제수의 종류와 접시수는 상한선을 예시한 것이므로 여유가 잇더라도 더 차릴 필요는 없고, 형편에 따라 덜 차려 도 된다.
    • 각 열의 순서는 신위쪽으로부터 1, 2, 3열의 차례가 된다.

기구배설과 제수진설의 순서

제사기구와 제수진설에는 다음의 순서를 지킨다.

  1. 기구배설

    양장, 병풍, 교의, 제상, 향안, 주가, 소탁, 모사기, 촛대, 향로, 향합, 축판, 자리, 대상, 화로, 세수대야의 순서로 배설한다

  2. 설소과주찬적

    신위를 교의에 모시기 전에 식어도 상관없는 제수를 다음 순서로 차린다.

    • 주가 위에 현주병, 술병, 주전자, 퇴주기를 차리고 소탁 위에 강신 뇌주잔반을 차린다.
    • 제1열에 시접, 고위잔반, 비위잔반, 초첩의 순서로 차린다.
    • 제5열의 과일은 서쪽에서부터 차린다.
    • 제4열을 포, 생선젓, 나물, 김치, 간장의 순서로 차린다.
  3. 진찬

    참신을 한 다음에 뜨겁게 먹어야 할 제수를 올린다. 육물과 면을 주인이 올리고 어물과 편은 주부가 제상에 올린다.

    • 대상에 차린 제수를 쟁반에 받쳐 운반하는 일은 남녀 집사가 하고 제상에 올리는 일은 주인과 주부가 한다.
    • 집사가 탕을 서쪽에서 동쪽으로 순서대로 올린다.
    • 제1열의 서쪽에서 고위밥 동쪽에서 비위밥을 주부가 올리면 서쪽에 고위국 동쪽에 비위국을 주인이 올린다.
  4. 진숙수

    유식순서인 합문 계문후에 주인이 고위국, 비위국을 내리면 주부가 고위숭늉, 비위숭늉을 올린다.

  5. 진적

    초헌 때 집사가 육적을 올리고, 아헌 때 어적을 올리고, 종헌 떄 계적을 올린다.